'기억록' 이제훈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에 많은 관심 부탁"

강민경 기자 / 입력 : 2019.02.09 12:18 / 조회 : 5088
image
/사진제공=사람엔터테인먼트

배우 이제훈이 '1919-2019, 기억록'을 통해 안중근 의사의 조국 독립을 향한 희생정신과 평화 사상을 기리는 기록자로 나선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MBC 특별기획 '1919-2019, 기억록'은 대한민국의 독립과 해방, 민주주의와 발전을 위해 헌신한 100인의 인물을 이 시대 대표 셀럽 100인이 ‘기록자’로 출연해 매주 새로운 인물을 새롭게 조명하는 3분 캠페인 다큐 프로그램이다.

이제훈은 독립운동가 안중근 의사의 기록자로 참여했다. 안중근 의사는 1909년 하얼빈역에서 대한제국의 식민지를 주도한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한 이후 사형을 선고받았다. 이후 옥중에서 동아시아의 평화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동양평화론'을 집필하는데 몰두했으며 끝내 자신의 유해를 하얼빈 공원에 묻었다가 해방 이후 고국 땅에 반장해달라는 유언을 남긴 채 교수형으로 삶을 마감했다.

안중근 의사의 독립운동은 10년 후 3.1 운동의 불씨가 됐다. 일본은 안중근의 묘가 항일 운동의 성지가 될 것이 우려되어 가족에게 유해를 인도하는 관례를 어긴 것은 물론, 어디에 유해를 묻었는지 자세한 기록을 남기지 않았고 지금까지 안중근의 묘는 현재까지 유해 없는 가묘로 남아 있다.

이제훈은 "안중근 의사의 순국 109주기인 올해 '기억록'의 기록자로서 안중근 의사를 기릴 수 있게 되어 감사하다.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유언을 지킬 수 있도록 안중근 의사의 유해 발굴에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 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이제훈은 지난 2017년 영화 '박열(감독 이준익)과 '아이 캔 스피크'(감독 김현석)를 통해 의미 있는 행보를 이어간 바 있다. 또한 지난해 4월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설립된 정의기억재단에 소정의 금액을 기부하기도 했다.

  • 트위터
  • 페이스북
  • 라인
  • 웨이보
  • 프린트
  • 이메일

최신뉴스

더보기

베스트클릭

더보기